전에 읽었던 "스콧 켈비의 사진가를 위한 포토샵 CS6"는 이미 찍은 사진을 요즘 세상의 기술로 살리는 법이었다면, 이번에는 애초에 잘 찍는 법입니다. 찍을 때 잘 찍으면 보정으로도 살릴 수 없어서 끌탕하지 않아도 되는 너무나도 당연하고 상식적인 방법이니까요. 다른 분들이 찍은 사진을 보면 안정적일 때는 안정적이고 역동적이어야 할 때는 역동적인데, 제가 찍은 사진들은 나름 고민하면서 아무리 3분할 격자를 들여다 보면서 찍어도, 안정감을 주려고 했더니 밋밋한 재미없는 사진이 되고 역동적인 느낌을 주려고 하면 불안정한 느낌이 들어서 어떻게 사진을 찍어야 좋은 결과물을 볼 수 있을지 답을 얻기 위해서 이 책을 선택했습니다.

 

 

첫 페이지를 펼치면 반셔터를 누르는 방법부터 시작합니다. 너무나도 기초적인 내용이라 순간 피식했는데, 그 다음부터는 제대로 심화된 내용이 나옵니다. 기초가 탄탄해야 되니까요.

책장을 넘기다 보니 약간 문제가 발생했는데, 인생은 실전이라는 겁니다. 저는 기초중의 기초만 익히고 사진을 찍었던 지라 표준 화각을 벗어나본 적이 없었습니다. 제가 사진을 찍는 상황이 주로 형광등만 있는 빛이 적은 실내이고, DSLR이 있을 때는 16-50 번들렌즈와, 50.4 단렌즈만 사용했고, 사정상 카메라가 없는 지금은 폰으로만 사진을 찍고 있어서 이 책에 주로 설명된 표준 화각이 아닌 야외 사진들이 도저히 와닿지가 않았습니다. 사진을 보고 책에 설명된 팁을 봐도 어떻게 사진을 찍은 건지 전후 상황을 파악할 수가 없는 거죠.

그래도 제가 평소에 의식하던 의식하지 않던 써먹고 있던 패턴도 몇 가지 섞여있어서 어떤 상황에서 찍은 사진인지 전후 상황도 모두 그려지면서 반가움도 느껴지더군요. 사진을 제대로 찍고 있었구나 하는 안도감이랄까요.

 

 

이런 기분으로 책을 읽어서 그런지 책을 다 읽고 나니 표준 화각이 아닌 사진에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교적 쉽고 장비들도 접근하기 쉬워서 표준 화각에만 머물러있었는데, 이제는 더 다양한 사진을 시도해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런데 맨 처음 이 책을 펼치면서 얻고자 했던 더 나은 구도에 대해서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예제 사진마다 옆에 작게 어떤 구도인지 설명하는 사진이 하나 더 붙어 있는데, 그 사진을 보면서 비슷한 상황이지만 저는 제대로 담아내지 못 했던 상황을 떠올리면, 고민해도 어떻게 찍었어야 좋은 구도였는지 답을 알 수가 없습니다. 어떻게 피사체를 담아야 할 지에 대해서는 조금 더 사진을 찍어보고 책을 다시 보면서 고민해봐야 할 주제인 것 같습니다.

 

 

이 책이 도움이 될 만한 사람들은, 일단 자기 카메라에 익숙해서 불편함 없이 조작할 수 있는데 지금까지 찍어온 방법을 벗어나서 더 다양한 사진을 찍고 싶은 사람입니다. 카메라를 처음 만지기 시작해서 측광영역도 못 바꾸거나 노출도 못 바꾸는 분들은 카메라 매뉴얼부터 읽어 보시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합니다.

더욱 다양한 사진을 찍고 싶어서 이 책을 들었어도 한번에 이해할 수는 없겠죠. 지금 저도 내용이 와 닿지 않아서 헤매고 있습니다. 그래도 레퍼런스로 옆에 두고 사진을 리뷰하면서 겹치는 부분을 다시 읽다 보면 익숙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들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Rushtenm rushTEN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까지 포토샵에서 할 줄 아는 것이라고는 크기조절과 크롭&기울기 조절 뿐이었습니다. 대비, 색온도, 밝기 조절이나 적목, 잡티 제거 정도는 피카사로도 가능하고 구글에서 검색할 때도 잘 쓰고 있는 I'm Feeling Lucky버튼을 쓰면 클릭 한 번으로도 전체적인 조절을 끝낼 수 있어서라고 쓰고 컴퓨터가 저보다 더 잘 한다고 읽습니다;; 지금까지 버텨왔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어느 정도까지만 가능하고 피카사로 구제할 수 없는 부분들이 점점 더 아쉬워지더군요. 더 좋은 사진을 만들기 위해서 결국 포토샵을 제대로 배워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책 한 권 골라본 게 스콧 켈비의 사진가를 위한 포토샵 CS6입니다.

 

 

이 책을 고른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CS6와 RAW

인터넷 서점에서 검색해봐도 아직 CS6를 다루고 있는 책은 20여 권 밖에 안 되고, 그 중에서 CS6로 사진을 보정하는 책은 더욱 더 줄어서 이 기준 때문에 책이 많이 걸러졌습니다. CS6가 나온 지도 벌써 1년이 넘었는데 예전 버전에 이미 익숙하지도 않고 새로 배우는 입장인데, 예전 버전을 배우는 건 효율적이지 않으니까요. 그 몇 안 되는 책들을 보면 "설치하기" 같은 그다지 영양가 없는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_- 하지만 이 책은 Mini Bridge 알려주고 Camera Raw를 쓰는 법이 빡빡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저는 가능하면 RAW로 사진을 찍어 왔기 때문에 Camera Raw가 꼭 필요했습니다. 이제는 하드디스크 한 구석에서 구원받기를 기다리고 있던 사진들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책의 내용은 이런 류의 일반적인 다른 책들과 마찬가지로 한 단계씩 따라 하는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각 챕터 앞에는 스콧 아저씨의 개그가 담긴 도입문이 있고 뒤에는 포토샵 팁들이 담겨 있습니다. 도입문은 챕터 제목을 고르는 과정을 담은 우스개 소리고 옆에 있는 멋진 사진 감상하고 넘겨도 되지만, 뒤에 Photoshop Killer tips는 빼놓지 말고 익히는 것이 나중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 책의 단점이라면 아무래도 번역서이다 보니 부자연스러운 번역이 몇 군데 눈에 걸린다는 점입니다. 읽다 보면 간혹 "메가 픽셀이 큰" 같은 좋은 번역이라고 할 수 없는 번역이 섞여있지만 중대한 번역 오류는 보이지 않습니다. 부자연스러운 부분도 얼마 안 되고 대부분의 내용은 자연스럽게 술술 읽힙니다.

 

 

http://kelbytraining.com/books/cs6에 가시면 보너스 챕터(물론 영어입니다.)와 예제 사진들이 올라와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겠네요.

 

 

Ps1. 지금은 피카사보다 못한 손이지만 스콧 아저씨가 알려준 방법들을 적용하다 보니 피카사가 불만족스러워지는 게 빠를까요? 구글이 피카사를 개량하는 속도가 더 빠를까요? ㄷㄷ

Ps2. 또 다른 단점은 카메오로 출연하는 스코아저씨의 평소 장비들이 제 장비병을 악화시킨다는 점입니다;;

Posted by Rushtenm rushTEN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